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엽니다

gyeonggi.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경기도 무한돌봄사업, 민간도 무한돌봄 사업 지원 나섰다 ◈ 데일리 경기뉴스

 

민간도 무한돌봄 사업 지원 나섰다

- 경기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연간 30억원 무한돌봄 사업 지원키로

- 경기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복지미래재단과 무한돌봄 지원 MOU체결

- 무한돌봄위원회도 공식 출범, 무료급식 자원봉사 나서

경기도가 시행하고 있는 무한돌봄사업에 민간자원이 투입돼 무한돌봄사업이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22일 오전 10시 50분 경기도 문화의 전당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신창기 경기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경한 경기복지미래재단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무한돌봄 민간자원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공동모금회)는 이번 협약에 따라 연간 30억원의 자금을 무한돌봄사업 지원 대상가정에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경기도는 지원대상자를  발굴해 공동모금회에 통보하고, 경기복지미래재단은 공동모금회와 함께 민간차원의 무한돌봄 지원사업의 개발과 프로그램 추진을 함께하는 역할을 맡았다.

경기도는 공동모금회에서 지원한 자금을 무한돌봄 대상가정의 월세보증금, 집수리비, 무료급식소 확대운영비 등 공공예산으로 지원하기 어려운 사업에 사용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 앞서 경기도 위기가정 무한돌봄위원회 제1차 회의가 있었다.  이번 회의에는 무한돌봄사업을 지원하는 범도민 협력체답게 학계와 언론계, 정계,  경제계, 사회단체 인사 등 무한돌봄위원 27명이 참가해 무한돌봄사업의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다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 무한돌봄사업 예산으로 315억원을 확보했지만, 경기도와 시․군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경기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서 지원을 약속했고 민간단체에서도 도내에 121개의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며 힘을 보내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김 지사는 “지금과 같은 경제위기상황에서는 일자리  창출만큼 중요한 것이 촘촘한 사회안전망”이므로 “종전의 지원방식을 넘어서 꼭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지원을 해주는 무한돌봄사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의를 마친 위원들은 수원시 매탄동에 소재한 효원공원으로 자리를 옮겨 무료급식 자원봉사활동을 했다. 무한돌봄위원회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위원장으로 종교계와 언론계, 정계, 경제계, 사회단체 인사 37명이 참가하는 무한돌봄 사업의 범도민 협력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