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엽니다

gyeonggi.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경기도, ‘무형문화제’ 명품브랜드 만든다 미분류

 

경기도, ‘무형문화제’ 명품브랜드 만든다


경기도-AK플라자 무형문화재 명품전 메세나 협약 체결

23일부터 AK플라자 수원점서 무형문화재 명품전 개최

김문수 지사 “전통 명품시장 형성을 위한 브랜드 창출”



경기도와 AK플라자가 함께 손잡고 무형문화재 공예작품의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조재열 AK플라자 본사 사장, 이규남 경기무형문화재총연합회 3개 기관 대표는 19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무형문화재 자생력강화와 전통 공예작품의 ‘명품 브랜드’화를 목표로 하는 ‘경기도 무형문화재 명품전 메세나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3개 기관이 이번 무형문화재 명품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내용과 성과가 있을 경우, AK플라자 분당점 등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번 명품전은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AK플라자 수원점 5층 이벤트홀에서 백화점 영업시간에 맞추어 운영되며,

나전칠기, 자수, 도자기, 금속공예 등 13개 종목, 17명의 무형 문화재 보유자의 작품 180여점을 판매할 예정이다.

작품 가격은 7천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대작부터 몇 만원 대의 문화상품류까지 다양하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그동안 중앙정부 차원에서 무형문화재 작품전이 백화점에서 열린 적은 있지만, 대부분 백화점 아트홀 등 전시공간을 빌려 전시를 주목적으로 열렸다”며 “그러나 이번 경기도 명품전은 AK 플라자에서 기업의 문화예술공헌사업의 일환으로, 70평이 넘는 매장 공간을 제공하고, 백화점의 축적된 마케팅 기법을 총동원하여 본격 판매를 주목적으로 한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전통 공예작품은 우수한 기술과 미적가치로 ‘상품’으로서의 잠재력은 충분하나 대부분 마케팅 능력 부족으로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특히 최근에는 저가의 중국산 모작들이, 그나마 협소한 전통공예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런 상태에서 전통 공예작품의 활로는 결국 ‘전통 명품시장 형성을 위한 브랜드 창출’이 관건이고 이는 외국의 명품브랜드의 성공 사례가 잘 말해준다는 게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설명이다.

한편, 명품전은 23일 오전 10시 30분 AK플라자 수원점 5층 이벤트홀에서 오픈하며, 당일 13시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 조재열 AK플라자 사장이 현장을 방문해, 간단한 작품설명회와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