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엽니다

gyeonggi.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경기관광공사, 항공 전문기관과 손잡았다 ◈ 데일리 경기뉴스

 

경기관광공사, 항공 전문기관과  손잡았다

 - MOU 통해 “2010 경기국제항공전 적극 협조” 천명 -

‘창공에 그리는 꿈과 희망’ 2010경기국제항공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국내 항공 관련 단체와 기업들이 힘을 모은다.


경기관광공사(사장 김명수)는 11일 오전 11시 공사 사장실에서 대한스포츠항공협회, 한국경항공기협회, 대한민국일반항공협회, 예모항공, 진글라이더 등 5개 단체 및 기업들과 ‘6개 기관 공동업무협정(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정에서 대한스포츠항공협회는 경량비행기 65대 전시에 체험비행 제공을 약속했고 한국경항공기협회도 경량비행기 60대 전시 및 체험비행, 산업전 지원 등을 보장했다.

 

대한민국일반항공협회는 일본 에어쇼팀과 경항공기 초청업무를 지원한다. 또 예모항공은 호주, 러시아 에어쇼팀 초청과 대양주(오세아니아) 지역 산업체 유치를 맡고 진글라이더는 유럽 패러업체의 대회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공사 김명수(58) 사장은 “유력 협회와 기업들의 참여로 이번 국제항공전도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게 됐다”면서 “이들과 힘을 합해 어린이들에게는 꿈과 희망을, 어른들에게는 추억과 활력을 주는 항공전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열리는 2010 경기국제항공전(주최/주관 : 경기도·안산시/경기관광공사)은 국내 최대 규모의 레저항공축제로, 경량 비행기, 행글라이더, 패러글라이딩 등 다양한 항공체험과 항공기 우주체험, 항공우주학습, 3D 입체영상체험 등의 교육체험프로그램으로 꾸며지며, 나로호 발사를 주도했던 한국항공우주연구원도 산업전에 참가한다.

특히 어린아이들을 위해 십 여대의 경비행기와 헬기를 현장에 배치, 매일 약 150 여명씩 탑승시켜 서해안 일대를 둘러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또 미7군 51전투비행단을 비롯해 에어쇼 유럽 챔피언 스벳라나 카파니나(Svetlana Kapanina), 호주 챔피언 필 유니콤(Phil Unicomb) 등 해외 유명 곡예비행 과 국내 공군 블랙이글 및 유명 에어쇼 팀도 대거 참가해 다이나믹한 묘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 항공전에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33만 여명의 관람객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OU 체결 사진 첨부.

사진 내용(좌로부터 진글라이더 대표 송진석/한국경항공기협회 이사 최종배/대한스포츠항공협회 대표 윤재섭/경기관광공사 사장 김명수/대한민국일반항공협회 대표 이해운/예모항공 대표 김영환)

문의 경기관광공사 레저사업T/F팀 031-259-6913


덧글

댓글 입력 영역